제 한때 유럽살던 시절의 주식이었던 파니니 집이 새로 열었다길래 와봤습니다...

재료를 정갈하게 다듬어놓으신게 마음에 들었어요.


보시시피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... 주인 아주머니 말씀이 원래 더 나가던걸 비싸다고 해서 치즈등을 좀 조정해 낮춘거라고 말씀하시네요...

햄 건자두 파니니와 케일 주스를 시켰어요..

컨샙이 웰빙 다이어트인 듯 하고요...





양파 속이 좀 어색했는데 먹어보니 괜찮네요.. 빵도 굽기나 풍미 다 괜찮고..

케일주스는 정말 맛나요.

건강도 챙겨지는 느낌이라... 앞으로도 자주 올 예정...

'음식 > 양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맛있는 브런치.. 빵집..Baker's table  (0) 2015.08.15
망고빙수... 하얏트  (0) 2015.08.14
맛있는 파니니. 홀리 스피릿  (0) 2015.08.03
새로 이전한 Piaf..  (0) 2015.07.28
곤트란쉐리에 재방문  (0) 2015.07.19
수준급의 다이닝 - 코너스톤  (0) 2015.07.18
Posted by 삼중점